DB_navi40
뉴스

NEWS | '결혼작사 이혼작곡' 성훈vs이가령, 끝장 대치 포착 '눈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담 작성일21-03-02 16:30 조회803회 댓글0건

본문

결혼작사 이혼작곡성훈과 이가령이 30대 부부의 끝장 대치를 벌이며 긴장감을 배가시킨다.

 

지난 23일에 첫 방송된 TV조선 주말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극본 피비(Phoebe, 임성한)/연출 유정준)은 잘나가는 30, 40, 50대 매력적인 세 명의 여주인공에게 닥친 상상도 못 했던 불행에 관한 이야기, 진실한 사랑을 찾는 부부들의 불협화음을 다룬 드라마다. ‘결혼작사 이혼작곡1, 2회 연속으로 TV조선 드라마 역대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는 쾌조의 출발을 보였다. 1회에서는 알콩달콩한 모습으로 신혼생활의 백미를 가감 없이 선보였던 판사현(성훈)과 부혜령(이가령)2회에서 판사현의 세컨폰이 들통 나는 청천벽력 엔딩을 맞이하며 완전 반전된 분위기를 드리웠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3회에서는 성훈과 이가령이 살벌한 대립 구도를 드러낸 투샷이 담긴다. 극 중 외도의 증거가 발각된 후 부혜령이 판사현에게 본격적인 심문에 들어간 상황. 판사현은 긴장한 표정으로 고개를 숙인 채 부혜령에게 시선을 마주치지 못하고, 이 와중에도 화려한 의상으로 남다른 아우라를 발산한 부혜령은 쏘아보는 눈빛으로 분노를 일으킨다. 과연 싸늘함을 드리운 이 부부의 불협화음이 이혼의 포문을 열게 될지, 아니면 또 다른 방향으로 흘러갈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제작진 측은 성훈과 이가령이 열연을 펼친 살얼음판 투샷은 파란이 요동치기 시작한 30대 부부가 겪는 혼란과 고통을 리얼하게 담은 장면이라며 의뭉스러웠던 판사현의 행보가 외도였음이 밝혀진 가운데 자기주장이 더없이 강한 부혜령이 어떠한 대응을 시도할지 3회 방송분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22HGHZACY7_1.jpg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